승객 1천400여명 탄 '코스타 루미노사'…미·캐나다·프랑스인 등 639명 이미 하선
크루즈선서 또 집단감염…프랑스 정박 후 36명 발병 확인

대형 크루즈선에서 또다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집단 발병했다.

이번에는 프랑스에 정박한 이탈리아 크루즈선이다.

프랑스 마르세유에 19일(현지시간) 입항한 크루즈선 '코스타 루미노사'호(號)에서 코로나19 의심증세를 보이는 승객과 승무원 75명을 상대로 검사한 결과 36명이 양성으로 나타났다고 로이터통신이 마르세유 당국자들을 인용해 20일 보도했다.

선박에는 승객 1천421명이 타고 있었으며 19일 마르세유에 정박한 후 639명이 배에서 내렸다.

코로나19 양성이 나온 36명 가운데 나이가 일흔이 넘는 것으로 추정되는 스위스인 승객 1명은 마르세유의 한 병원으로 이송됐다.

나머지 35명 중 몇 명이 하선했는지는 현재까지 파악되지 않았다.

코스타 루미노사는 세계 최대 크루즈업체 카니발의 이탈리아 계열사인 코스타크루즈사(社) 소속 선박으로, 이달 5일 플로리다의 포트로더데일에서 최종 목적지 이탈리아 베네치아를 향해 출항했다.

출항 며칠 후 푸에르토리코에서 내린 2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이후 드러났고, 스페인령 카나리제도 테네리페에서도 건강이 악화한 승객 4명이 하선했다.

의심환자 발생에도 항해를 계속한 코스타 루미노사는 마르세유항 정박을 앞두고 탑승자 75명이 확진자와 접촉했거나 호흡기 증상이 있다고 마르세유 당국에 보고했다.

마르세유항에 정박한 채로 검사를 받은 75명 중 절반에 가까운 36명이 양성으로 나타난 것이다.
크루즈선서 또 집단감염…프랑스 정박 후 36명 발병 확인

배에서 내린 미국인 235명과 캐나다인 77명은 버스를 이용해 마르세유공항에 도착한 후 미국 애틀랜타행 항공편에 탑승했는데, 이 가운데 5명은 호흡기 증세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프랑스인 187명은 버스로 귀가했다.

마르세유 당국은 하선한 승객 전원에게 마스크가 지급됐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일본 요코하마(橫浜)에 입항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와 이달 초 미국 샌프란시스코로 귀항한 '그랜드 프린세스'호에서도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일어났다.

이어 시드니에서 하선한 '루비 프린세스'호에서도 최소 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州)가 20일 발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