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북한에 엄중 항의"
중앙통신 홈페이지에 공개된 방사포 발사 장면. 사진=연합뉴스

중앙통신 홈페이지에 공개된 방사포 발사 장면.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동해 쪽으로 쏘아 올린 미상의 발사체에 대해 21일 일본 정부가 자국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바깥에 떨어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했다.

일본 방위성은 이날 북한이 탄도미사일로 보이는 비상체를 발사했다면서 "우리나라 영역에는 날아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고노 다로 방위상은 "적어도 2발의 단거리 탄도 미사일이 발사됐다"며 비거리를 300∼400㎞로 추정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이 이날 오전 6시 45분쯤부터 5분 간격으로 복수의 발사체를 동쪽으로 발사했고, 오전 6시 50분쯤부터 북한 동북부 해안 부근에 낙하한 것으로 추정했다.

일본 정부는 이 발사로 일본 항공기와 선박의 피해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면서 아베 신조 총리가 정보 수집·분석에 전력을 다하고 항공기·선박 등의 안전 확인을 철저히 할 것을 주문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예상치 못한 사태에 대비한 만반의 태세를 갖출 것도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발사에 대해 일본 정부는 "일본과 지역의 평화·안전을 위협하는 것으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에 해당한다"며 "북한에 엄중히 항의하고 강하게 비난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어떠한 경로로 북한에 항의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앞서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우리 군이 오늘 오전 6시 45분께, 6시 50분께 북한 평안북도 선천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2발의 발사체를 포착했다고 비행거리는 약 410㎞, 고도는 약 50㎞로 탐지됐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