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 역량 확대하자 놓쳤던 확진자 포착 급증
미국 드라이브스루 진료소에 차량들이 몰려들었다. 사진=AP

미국 드라이브스루 진료소에 차량들이 몰려들었다. 사진=AP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1만8000명을 넘어섰다.

CNN은 20일(현지시간) 미국 내 코로나19 환자 수를 하루 전보다 5000여명 늘어난 1만8170명으로 집계했다.

확진자 증가는 미국이 코로나19 검사 역량을 크게 확대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데비 벅스 미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 조정관은 지난 18일 새로운 검사 플랫폼 도입으로 하루 수만 건의 검사를 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4∼5일간 환자 수가 극적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를 CNN 집계보다 약 1000명 많은 1만9101명으로 집계했다. 미국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가장 많은 주가 된 뉴욕주의 환자 수는 이날 약 2700명 늘어난 7845명이 됐다.

뉴욕과 맞붙은 뉴저지주에서도 코로나19 환자가 전날보다 155명 늘며 890명이 됐다. 뮤리얼 바우저 워싱턴DC 시장은 기저질환이 있던 59세 남성이 이 도시의 첫 코로나19 사망자가 됐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