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본토 발생 환자 3일째 0명 발표

20일 하루 신규 확진자 41명, 모두 역유입 환자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중국이 본토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환자가 사흘째 ‘0명’이라고 발표했다. 20일 하루 새 추가 확진자는 41명으로 집계됐으나, 모두 외국에서 입국한 사람들이라고 정부 당국은 설명했다.

21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20일 하루 동안 중국 본토의 코로나19 신규 확진환자는 41명이고 신규 사망자는 7명이었다고 전했다. 신규 확진자는 모두 해외에서 입국한 역유입 사례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보건 당국에 따르면 수도 베이징이 14명으로 가장 많고 상하이 9명, 광둥(廣東)성 7명, 푸젠(福建)성 4명 등 순이다. 역유입 환자는 지난 18일 34명, 19일 39명 등으로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까지 역유입 누적 확진자는 269명이다. 신규 사망자 모두 후베이(湖北)성에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중국 본토의 누적 확진 환자는 8만1008명이고 사망자는 3255명이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