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불량자 급증도 우려…유럽도 감원 잇따라
이젠 코로나발 실업대란 공포…"미 실업수당 신청 10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한 실업대란 공포가 현실화하고 있다.

21일 미국 노동부 자료에 따르면 미국의 경우 3월 첫째 주(1∼7일) 21만1천명이었던 주간 신규 실업수당 신청 건수가 둘째 주(8∼14일)에는 28만1천명으로 급증했다.

이는 1967년 이후 네 번째로 큰 증가 폭이다.

하지만 이는 오는 26일 발표될 셋째 주(15∼21일) 신청 건수에 비하면 '새 발의 피'가 될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예상이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당국의 의무휴업 지시 등 여파로 3월 셋째 주부터 레저·접객업과 유통업을 중심으로 실직자가 한층 더 빠르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실제로 뉴욕, 뉴저지, 오리건, 켄터키, 콜로라도 등에서는 신규 실업수당 신청이 전주 대비 많게는 수십 배로 늘면서 전산 시스템이 한때 다운되는 상황까지 빚어졌다.

주정부 취업센터들은 신청이 급증하자 업무 처리를 위해 직원도 늘리고 있다.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워싱턴, 일리노이, 루이지애나, 매사추세츠, 네브래스카 주정부가 취업센터 직원 모집에 나섰다면서 "당장 구하기 가장 좋은 직장은 취업센터일 수 있다"고 전했다.

이젠 코로나발 실업대란 공포…"미 실업수당 신청 10배로"

이에 따라 전문가들이 추정한 미국의 3월 셋째 주 신규 실업수당 신청 건수는 적게는 60만건에서 많게는 200만건대에 달하고 있다.

블룸버그 이코노미스트인 일라이저 윙거 등은 지난 19일 낸 보고서를 통해 60만∼65만건이 될 것으로 추정했다.

하지만 투자은행 브린 캐피털의 콘래드 드콰드로스 수석 경제 고문은 오하이오와 펜실베이니아, 코네티컷 등의 신청 건수가 작년 동기보다 6∼14배에 늘어난 점을 근거로 "실업수당 신청 건수가 150만건을 넘을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200만건을 넘어 2주 전의 약 10배 수준에 달할 수 있다는 분석까지 내놨다.

역대 최대 주간 신규 실업수당 신청 건수는 2차 오일쇼크 때인 1982년의 69만5천건이다.

세계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에도 65만건까지 늘어난 적이 있다.

이 신청 건수에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각 주정부에 공식 집계 전까지는 수치 공개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젠 코로나발 실업대란 공포…"미 실업수당 신청 10배로"

최근 실업수당 신청의 증가는 코로나19 이후 이동제한과 의무휴업의 영향으로 음식점 종업원이나 매장 점원 등 서민층이 대거 실직한 영향이 큰 것으로 추정된다.

넉넉하지 못한 형편인 이들은 당장 생계를 위협받을 수 있다.

특히 미국에선 해당 주에서 6개월 이상 취업해야 하는 등 일정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면 실직수당조차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진보 성향 싱크탱크인 예산정책우선센터(CBPP)에 따르면 미국 51개 주 가운데 16개 주는 실업수당 신청자의 20%가량만 지급이 승인될 정도로 기준이 까다롭다.

이런 난관을 뚫고 받는 실업수당도 매주 평균 385달러(약 48만원) 수준이어서 대출이자와 공과금 등 지출을 감당하기 어려운 경우가 적지 않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 소비자들이 (1929년) 대공황 이후 최악의 신용 경색에 직면했다"면서 실직한 서민이 대거 신용불량자로 전락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실업 대란 공포는 미국만의 문제가 아니다.

AP통신은 유럽에서는 이미 수십만명이 일자리를 잃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예컨대 북유럽의 저가 항공사인 노르위지안 항공은 이미 7천300명의 감원을 발표했고 영국 항공사인 플라이비는 파산해 2천명이 직장을 잃었다.

스페인에서는 자동차 업계 종사자 10만명이 이미 감원됐다는 추정치도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