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달 휴업 연장 여부 재결정…'공공서비스 필수' 대중교통은 계속 운영
코로나19 확진자 3천983명…사망자는 177명
영국, 식당·펍 휴업령…정부, 휴직근로자 급여 80% 지급

영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빨라지자 결국 식당과 술집 등의 문을 닫기로 했다.

20일(현지시간) BBC 방송, 스카이 뉴스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대응 정례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은 조치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영국 전역의 모든 카페와 펍, 식당은 당장 이날 밤부터 문을 닫게 된다.

다만 포장은 허용하기로 했다.

정부는 나이트클럽과 극장, 영화관, 체육관, 레저센터 등은 가능한 한 빨리 휴업에 들어가도록 했다.

정부는 매달 이같은 조치를 계속 적용할지 여부를 판단할 계획이다.

존슨 총리는 "매우 엄격하게 적용할 것"이라며 "지금부터, 적어도 물리적으로는 우리는 서로 떨어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내놓은 조언을 효과적으로 따를수록 이 나라는 더 빨리 의료적으로나 경제적으로 완전히 회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영국의 조치는 이동제한 명령을 내린 프랑스나 이탈리아 등과는 다소 다르다.

함께 기자회견에 나온 잉글랜드의 부(副) 최고의료책임자인 제니 해리스 교수는 "우리는 밖에 나가지 말라는 것이 아니다.

나가더라도 사회적 접촉을 줄이는 방식으로 하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존슨 총리는 "정부는 필수적인 공공서비스를 전달하는 데 매우 중요한 만큼 지하철이나 다른 대중교통 네트워크를 중단시키는 것을 원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영국, 식당·펍 휴업령…정부, 휴직근로자 급여 80% 지급

정부는 이날 코로나19로 인한 기업들의 대량 해고 등을 막기 위한 '고용 유지 계획'도 내놨다.

정부는 기업이 직원을 해고하는 대신 고용을 유지하면서 휴직이나 휴가를 보낼 경우 월 임금의 80%까지, 최대 2천500 파운드(약 370만원)를 부담하기로 했다.

리시 수낙 재무장관은 "고용주가 해고 보다는 직원 고용을 유지하면서 휴가 등을 보낼 경우 국세청에 신청해 급여의 대부분을 보조금으로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수낙 장관은 사상 처음으로 정부가 개입해 사람들의 급여를 대신 내주는 전례가 없는 지원이라고 강조했다.

수낙 장관은 아울러 모든 기업 및 사업체가 부가가치세(VAT) 납부를 6월 말까지 연기할 수 있도록 하고, 기업대출계획의 이율을 12개월간 제로 금리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중견기업과 대기업을 위한 추가 조치를 다음 주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오전 9시 기준 영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3천983명으로 전날(3천269명) 대비 714명 증가했다.

모두 6만6천976명이 검사를 받아 6만2천993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오후 1시 기준으로 사망자는 177명으로 집계돼 33명 추가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