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적 확진자 5986명 증가한 4만7천21명…일일 증가폭 최대
밀라노 있는 롬바르디아주 누적 확진자만 2만2천여명…한국 3배
이탈리아 하루 만에 사망자 627명 최다 증가…누적 4032명

이탈리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사망자 수가 중국을 넘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20일 오후 6시(현지시간) 기준으로 전국의 누적 사망자 수가 전날 대비 627명(18.4%↑) 급증한 4천32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하루 기준 신규 사망자 규모로는 가장 큰 것이다.

전날 3천405명으로 중국을 넘어서더니 하루 만에 다시 4천명 선을 초과했다.

작년 12월 말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19 첫 감염자가 나온 이래 누적 사망자 수가 중국을 넘은 나라는 이탈리아가 유일하다.

누적 확진자 수는 4만7천21명으로 잠정 파악됐다.

하루 전보다 5천986명(14.6%) 증가한 수치다.

이 역시 하루 기준 최대 증가 폭이다.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5천명대 증가세다.

이날 공식 발표된 중국의 누적 사망자 수는 3천248명, 누적 확진자 수는 8만967명이다.
이탈리아 하루 만에 사망자 627명 최다 증가…누적 4032명

누적 확진자 수 대비 누적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치명률은 8.57%로 전날보다 0.2%포인트 상승했다.

한국(1.08%)보다 8배 높다.

누적 사망자와 완치자(5천129명)를 뺀 실질 확진자 수는 3만7천860명으로 파악됐다.

이 가운데 중증 환자는 2천655명으로 전날보다 157명 늘었다.

누적 검사 인원은 20만6천886명으로 한국(31만6천664명)의 65.3%까지 올라왔다.

세계적인 수상 도시 베네치아가 주도인 베네토 등 일부 주가 한국 모델을 적용해 공격적이고 광범위한 검사를 시행하며 검사 규모가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

북부 볼로냐 등 일부 지역에선 차에 탄 채 간편하고 신속하게 바이러스 검사를 받는 한국식 '드라이브-스루' 진료소를 도입했다.

누적 확진자의 주별 분포를 보면 바이러스 확산의 거점인 롬바르디아 2만2천264명으로 가장 많다.

이탈리아 전체의 47.3%로 절반에 가깝다.

스페인(2만412명)을 웃돌고, 한국(8천652명)의 3배에 육박한다.
이탈리아 하루 만에 사망자 627명 최다 증가…누적 4032명

롬바르디아의 누적 확진자 수가 2만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달 21일 이 지역에서 처음으로 지역 감염자가 확인된 이래 28일 만이다.

누적 사망자도 2천549명으로 전체 63.2%에 달한다.

이외에 에밀리아-로마냐 5천968명, 베네토 4천31명, 피에몬테 3천461명, 마르케 1천981명, 토스카나 1천793명, 리구리아 1천221명, 라치오 1천8명 등이다.

피해가 가장 큰 롬바르디아·에밀리아-로마냐·베네토 등 북부 3개 주의 누적 확진자 규모가 전체 68.6%다.

북부에 비해 상대적으로 피해가 적었던 남부지역도 이제 더는 바이러스 안전지대가 아닌 상황이 됐다.

이날 남부지역 주들의 누적 확진자 증가율은 20% 안팎으로 가파른 상승 추세를 보였다.

사르데냐(누적 293명)가 42.2%로 증가 폭이 가장 컸고 바실리카타(52명·40.5%↑), 칼라브리아(207명·22.4%↑), 풀리아(581명·21.5%↑), 시칠리아(408명·20%↑) 등이 상대적으로 큰 폭의 증가세를 나타났다.

남부지역의 경우 의료시스템이 북부보다 훨씬 열악해 확진자 수가 현 추세대로 늘어나면 북부와 마찬가지로 사망자가 급증하는 등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이 올 수도 있다는 경고도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