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경제대책 반영 위한 각계의견 '집중청취'…"V자형 회복 자신"
일본 코로나 감염자 30명 늘어 총 1천757명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 위축으로 감원 가능성이 커지는 것과 관련해 중소기업과 소매업계에 고용을 유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저녁 관저에서 코로나19 대응에 필요한 경제대책을 마련하기에 앞서 3번째로 각계 의견을 듣는 '집중 청취' 시간을 가졌다.

아베 총리는 이 자리에 참석한 중소기업·소매업계 대표들에게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활동 자체를 줄여달라고 요청하고 있기 때문에 경제가 침체할 수밖에 없다"면서 기업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고용을 유지하면 정부가 확실히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아베 일본 총리 "기업이 고용 유지하면 정부가 확실히 지원"

아베 총리는 또 "당장은 감염 확대 방지에 전력을 다한 뒤 과감한 경제대책으로 일본 경제를 V자형으로 회복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소비를 일으키기 위해서는 일본 정부가 현금이나 상품권을 직접 배포하고 고속도로 통행료 무료화 등의 과감한 경기 부양책을 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고 NHK는 전했다.

또 중소기업 등에 대한 자금 지원을 한층 강화해 달라고 주문했다고 한다.

고하마 히로마사(小浜裕正) 일본체인스토어협회 회장은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상품권 발행과 관련해 "(1인당) 5만엔(약 56만원)이나 10만엔(약 113만원)을 주지 않으면 임팩트(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오는 23일 운수· 관광업계 대표들을 만나는 등 총 7차례에 걸쳐 각계 의견을 듣는 자리를 마련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와 여당은 각계 의견을 바탕으로 내달 중 사상 최대 규모의 긴급경제대책을 확정해 시행할 예정이다.

일본 언론은 이번에 마련될 경제대책이 세계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도 나왔던 대책을 훨씬 능가하는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2009년도 소비 진작을 위해 1인당 1만2천엔(만 18세 이하·65세 이상은 2만엔)씩의 현금을 풀어 총액으로 약 2조엔(23조864억원)을 공급했다.

아베 내각은 이번 경제대책을 시행하는 데 필요한 재원을 확보하기 위해 적자국채를 발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아베 일본 총리 "기업이 고용 유지하면 정부가 확실히 지원"

한편 일본에서는 21일 오후 9시 기준(NHK 집계)으로 이날 하루 동안 30명의 코로나19 감염자가 추가로 확인돼 전체 감염자 수는 1천757명이 됐다.

일본 내에서 감염이 확인된 경우(전세기편 귀국자 등 포함)가 1천45명이고, 나머지 712명은 크루즈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다.

일본 47개 도도부현 광역지역 가운데는 이날까지 39곳에서 감염자가 나왔다.

이 중 홋카이도(159명), 아이치현(141명), 도쿄도(136명), 오사카부(125명), 효고현(107명) 등 5개 지역이 100명을 넘어선 상황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