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경증자 격리치료 시설 소개…"외국언론 칭찬 보도 잇따라"

일본의 대표적인 뉴스통신사인 교도통신이 21일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대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보도를 했다.

교도는 이날 '검사 31만건, 의료(체제) 붕괴 안 해…경증자용 시설로 병상 확보' 제목의 서울발 기사에서 코로나19 대책으로 적극적인 검사와 감염자 격리를 하는 한국에선 검사 건수가 31만건을 넘어섰다면서 경증자를 머물게 하는 '생활치료센터'를 소개했다.

교도는 지금까지 약 8천800명의 감염이 확인된 한국에서 이 센터가 의료체계 붕괴를 막아주고 있다며 지난 2일 감염자가 집중된 대구에서 정부 시설을 활용해 운영되기 시작한 뒤 대기업인 삼성과 LG 등이 정부 요청을 받아들여 사원 연수 시설을 잇따라 제공하면서 수용 능력이 커졌다고 전했다.

또 지난 18일 현재 약 3천8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전국의 16개 센터에선 매일 2차례 체온과 호흡기 증상 유무를 확인하고 필요할 경우 흉부 X선 검사를 통해 폐렴의 발병 여부도 검사한다고 설명했다.

일본 교도통신 "한국, 생활지원센터 활용 의료체계 붕괴 피했다"

교도는 상주하는 의료진 판단에 따라 병세가 악화하는 사람을 병원으로 보내고 입원 치료로 상태가 호전된 환자는 센터로 보내는 방식으로 운용된다며 센터 입소자는 온도계·의약품이 들어 있는 위생키트와 속옷·세면도구· 마스크 등의 생활용품을 받고 식사도 공짜라고 전했다.

교도는 감염자 수 급증으로 병상부족 사태가 발생해 자택에서 입원을 기다리는 동안 사망하는 사례가 잇따르는 시행착오를 거쳐 탄생한 것이 이 센터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2일 천안센터를 방문한 자리에서 "처음 시행하는 제도이므로 운용하면서 미흡한 게 있으면 바로 말해 달라. 해결하겠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교도는 이 센터 입소를 강제할 수 없고 들어가길 거부하는 감염자도 있지만 대부분의 경증자는 입소한다면서 "가족을 감염시킬 걱정을 하지 않아도 좋아서 마음이 편하다"는 한 센터 입소자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교도는 아직 한국 상황을 낙관할 수 없지만 다수의 검사로 감염자가 많이 발견될 경우 의료 시스템이 감당하기 어렵게 된다는 우려를 생활치료센터 운용으로 어느 정도 해소했다며 한국의 감염자 사망률이 1.2%에 그치면서 일본을 밑돌고 있는 점을 거론했다.

교도는 미국 워싱턴포스트가 한국 검사 체제에 대해 "바이러스에 대한 가장 효과적인 무기"라고 표현하는 등 해외 언론의 칭찬이 이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일본 교도통신 "한국, 생활지원센터 활용 의료체계 붕괴 피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