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확대 주말이 고비…'사회적 격리' 권고 실행안되자 강수 준비
독일 바이에른주서 '통행제한령'…전국 확대되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 중인 독일에서 전면적인 이동제한 조치가 이뤄질지 주목된다.

독일 남부 바이에른주(州)의 마르쿠스 죄더 총리는 20일(현지시간) 앞으로 2주 동안 시민들의 이동을 제한한다고 발표했다.

바이에른주 시민이 주거지를 떠날 경우는 출퇴근과 병원 및 약국 방문, 마트 등에서의 상품 구매로 제한된다.

이를 어길 시에는 벌금이 부과된다.

죄더 총리는 "이런 결정을 내리기는 쉽지 않다"면서 "지식과 양심에 따라 결정을 내려야 한다.

우리가 간과한다면 바이러스는 더 강해진다"고 말했다.

독일에서 바이에른주는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바덴-뷔르템베르크주에 이어 확진자 수가 세 번째로 많은 주다.

연방정부와 다른 주 정부들도 시민들이 사회적 관계의 제한 권고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통행 제한 조치를 내릴 수 있다며 잇따라 경고하고 있다.

바이에른주의 이런 결정에 앞서 이날 헬게 브라운 연방 총리실장은 이번 주말에도 '집에 머물러 달라'는 당국의 권고가 이행되지 않는다면 전 지역에서 이동 제한령이 내려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브라운 실장은 "우리는 이번 주말 사람들의 움직임을 지켜볼 것"이라며 이번 주 토요일의 상황을 보고 판단하겠다고 시사했다.

독일 바이에른주서 '통행제한령'…전국 확대되나

코로나19가 가장 많이 퍼진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州)의 아르민 라셰트 총리도 "사람들이 직접 이동을 제한하지 않는다면 제한 조치를 내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바덴-뷔르템베르크주의 빈프리트 크레취만 총리도 "모든 사람이 행동을 바꾸지 않으면 더 가혹한 조치와 제한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카엘 뮐러 베를린 시장도 "사람들이 일정한 거리를 두는 것을 지키지 않는다면 참을 수 없다"면서 "8천 만명을 완벽하게 감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앞으로 며칠 안에 추가 조치를 취하는 것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뮐러 시장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주독 이스라엘 대사와 접촉해 현재 자가 격리 중이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지방정부 총리들은 22일 회의를 하고 이동 제한령 등 추가 조치를 놓고 논의할 것이라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현재 유럽에서는 프랑스와 이탈리아, 스페인 등에서 이동 제한령을 내렸다.

독일 정부는 지난 16일 공공시설 및 일반 상점 운영을 금지하고, 시민들에게 외출을 자제해달라고 주문해왔다.

클럽과 술집의 운영도 중단됐고, 종교시설 모임도 금지됐다.

독일 언론에서는 당국이 안이하게 코로나19 사태에 대처하고 있다는 지적이 뒤늦게 나오고 있다.

쥐트도이체차이퉁은 지난 19일 오피니언에서 "지난 몇주 동안 교훈은 무엇인가"라며 "바이러스의 확산을 억제하기 위한 어떤 과감한 조치도 취해지지 않았다.

독일이 다른 나라가 이미 취한 조치를 따라 한다"고 지적했다.

글로벌 통계기관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독일의 확진자 수는 이날 오후 2시 기준으로 1만7천372명에 달했다.

사망자는 44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