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과 관련해 각 주(州) 정부에 연방 차원의 보조금 지원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워싱턴DC 연방재난관리처(FEMA) 본부에서 전국 주지사들과 가진 화상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회의에서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공화)와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민주)는 연방 정부에 포괄 보조금을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코로나19로 경기가 둔화돼 주의 수입 감소가 우려된다는 이유에서다. 포괄 보조금은 특정 항목이나 목적이 정해져 있는 보조금이 아니라 총액을 재량껏 쓸 수 있는 보조금이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그것을 매우 강력하게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켐프 주지사는 또한 주 방위군에 대한 지휘권을 주지사들에게도 남겨달라고 요청했다. 예비군 조직인 주 방위군은 주와 연방 정부의 이중 통제를 받지만, 대통령은 주지사의 동의 없이도 병력을 동원할 수 있다. 국방부에는 주 방위군을 통솔하는 별도의 국이 설치돼있다.

민주당 소속인 존 벨 에드워즈 루이지애나 주지사는 코로나19 환자가 민간 병원의 수용 능력을 압도하는 것이 우려된다면서 필요할 경우 뉴올리언스의 보훈병원을 이용할 수 있는지 문의했지만, 답변을 듣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보훈부로부터 즉각 승인을 받게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