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달러화 시장의 긴장 완화 취지"…'달러 가뭄' 시그널 고려한 듯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19일(현지시간) 한국은행(BOK)을 비롯해 9개국 중앙은행과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2008년 금융위기 당시처럼 연준의 통화스와프 협정은 모두 14개국으로 늘어나게 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글로벌 경제적 충격이 가시화하는 상황에서 달러화 유동성을 풍부하게 공급하겠다는 의미다.

최근 달러화 수요가 늘어나면서 뉴욕 외환시장의 달러화 인덱스가 크게 오른 상황이다.

연준은 이날 오전 9시(한국시간 오후 10시)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을 통해 "글로벌 달러화 시장의 긴장을 완화하고, 국내외 가계·기업의 신용공급에 미칠 영향을 줄이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호주·브라질·멕시코·싱가포르·스웨덴 중앙은행과는 600억 달러, 덴마크·노르웨이·뉴질랜드 중앙은행과는 300억 달러 한도로 체결된다.

기간은 최소 6개월(2020년 9월 19일)까지다.

통화스와프는 필요할 때 자국 통화를 상대국 중앙은행에 맡기고 상대국의 통화를 빌려 쓸 수 있도록 하는 계약으로, 연준은 2008년 금융위기 때 한국 등 14개국과 통화 스와프 협정을 맺었다.

한국은 미국과 300억 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를 맺어 금융시장 안정에 효과를 본 바 있다.

2010년 대부분 협정을 종료했으며 현재는 캐나다, 영국, 유럽연합(EU), 스위스, 일본 등 5개 중앙은행과의 협정만 유지하고 있다.

연준은 지난 15일엔 이들 5개 중앙은행의 달러 유동성을 강화하기 위해 스와프 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하기로 했다.

그렇지만 주요 5개국 중앙은행과의 통화스와프만으로는 부족하다는 판단에 따라, 신흥시장을 비롯한 9개국 중앙은행으로 통화스와프를 확대한 것으로 보인다.

미 월스트리트에서는 신흥시장의 달러화 유동성이 부족해지면 연쇄적으로 미국 내 자금시장에도 부메랑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 바 있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사설을 통해 연준이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통화스와프 협정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한국과 호주, 중국, 대만, 홍콩 등을 꼽은 바 있다.

연준 발표에 맞춰, 한국은행도 연준과 통화 스와프 계약을 600억달러 규모로 체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준 '달러 안전판' 통화스와프 확대…한국·호주 등 9개국 추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