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MP 기자 감염에 사무실 폐쇄…홍콩서 첫 임신부 감염 사례도
19일부터 해외 방문자 '14일 자가격리'…마카오는 '입경 금지'



해외에서 역유입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로 인해 홍콩 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급속히 늘면서 홍콩 정부에 비상이 걸렸다.

1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등에 따르면 전날과 이날 홍콩 내에서는 각각 25명과 1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 수가 총 208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4명이 사망했다.

전날 하루 25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월 첫 확진자가 발생한 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로는 최대 규모이다.

전날 발생한 25명의 신규 확진자 중 3명을 제외한 22명은 최근 외국을 방문했다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은 영국, 프랑스, 독일, 오스트리아 등 유럽 각국과 일본, 태국 등을 방문했다.

전날 신규 확진자 중에는 SCMP에서 일하는 24세 여성 프리랜서 기자도 있었다.

이 기자는 최근 영국 런던을 방문했다.

이에 SCMP 측은 이 기자가 일했던 코즈웨이베이 지역 사무실 등을 폐쇄하고, 이 기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다른 직원들에게 코로나19 검사와 자택 근무를 명령했다.

전날과 이날 발생한 신규 확진자 중 5명은 홍콩 최대 유흥가인 란콰이퐁 지역의 술집, 식당, 헬스클럽 등을 방문했다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란콰이퐁 지역은 홍콩에 사는 외국인들이나 홍콩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들이 즐겨 찾는 곳이다.

이날 발생한 신규 확진자 중에는 32살 임신부도 있었다.

이는 홍콩 내에서 임신부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첫 사례이다.

임신 16주째인 이 여성은 최근 이탈리아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방문하고 돌아온 후 발열, 콧물 등의 증세를 보였다.

전문가들은 임신부가 감염되더라도 태아 감염이나 유산 등의 위험은 없으나, 조산 가능성은 있다고 밝혔다.

해외에서 역유입되는 코로나19 사례가 급증하면서 홍콩 정부는 이날 0시부터 해외에서 들어오는 모든 사람에게 14일 자가 격리를 명령했다.

이들은 홍콩 정부에서 지급하는 위치 확인용 스마트 팔찌를 착용해야 한다.

자가 격리 명령을 어기고 자택 등을 벗어날 경우 벌금과 징역형에 처하게 된다.

홍콩 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늘어나 격리 시설이 부족해질 것을 우려해 홍콩 란타우섬 국제공항 인근에 있는 전시장 '아시아 월드 엑스포' 내에 격리 시설을 짓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홍콩 내 8개 호텔은 1천여 개의 객실을 코로나19 격리 시설로 제공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마카오 정부도 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전날부터 마카오 주민이 아닌 경우 입경을 금지하고 있다.

다만 중국 본토와 홍콩, 대만 주민이나 특정 자격을 갖춘 외국인 직원, 질병 예방치료나 주민 기본생활 유지에 필요한 경우 등은 예외적으로 입경을 허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