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계 ISM… "학교 잠정 폐쇄, 전체 재학생·학부모 자가격리"

상당수 한국 교민 자녀들도 다니는 러시아 모스크바의 국제학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학생이 나와 관련자들이 긴장하고 있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모스크바 서쪽 크릴라트스코예 지역에 있는 모스크바국제학교(ISM)는 18일 저녁(현지시간) 모든 재학생 가정에 통지문을 보내 "우리 학교 6학년에 재학 중인 학생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면서 "해당 학생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학교 측은 확진 판정을 받은 학생이 지난 13일 마지막으로 등교했다고 밝혔다.

같은 학교 4학년에 다니고 있는 확진 학생 동생은 검진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학교 측은 덧붙였다.

확진 학생은 러시아인으로 방학을 맞아 가족과 함께 프랑스, 스위스 등 유럽 국가들을 방문하고 돌아온 뒤 발병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확진 학생 발생과 관련 학교 측은 모든 재학생과 가정에 오는 28일까지 의무적 자가 격리에 들어가도록 요청했다.

확진 학생이 마지막으로 등교한 날(13일)을 기준으로 전염병 잠복기인 2주 기간을 산정한 조치로 보인다.

학교 측은 이와 함께 확진 학생이 나온 캠퍼스를 포함한 모스크바의 4개 캠퍼스 모두를 19일부터 잠정 폐쇄한다고 밝혔다.

자가 격리 학생들은 집에서 온라인 수업을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학교 측은 설명했다.

60여개국 출신 외국인 학생 1천여명이 공부하고 있는 영국계 모스크바 ISM 학교에는 주러 한국대사관 직원과 한국 기업 주재원 자녀 등 100여명도 재학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학교에 자녀를 보내고 있는 한국 학부모들은 대부분 19일 휴가를 내고 회사에 출근하지 않았으며 2주간의 자가격리 동안 재택근무를 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교민 자녀들 재학 모스크바 국제학교서 코로나19 확진 학생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