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외교부 "주관 부서, 법에 따라 처리…국가마다 언론환경 달라"
중국, 美매체 기자 이어 현지직원 취재증도 회수…보복수위 높여

미국과 중국이 자국에 주재하는 상대국 매체들에 대한 제재를 주고받으며 '언론 전쟁'이 격화하는 가운데 중국 당국이 중국 주재 미국 매체 기자에 이어 관련 매체 소속 현지 직원의 취재 허가증까지 회수하며 보복 수위를 높이고 있다.

19일 중국 외교부 등에 따르면 중국 외교인원복무국은 이날 미 뉴욕타임스(NYT), 워싱턴포스트(WP), 월스트리트저널(WSJ), 미국의소리(VOA) 방송, 타임지 등 5개 매체 소속 현지 직원의 취재 허가증을 반납하라고 통지했다.

이번 조치로 취재 허가증을 반납해야 하는 5개 매체 소속 현지 직원은 20명 안팎인 것으로 알려졌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와 관련해 "중국 측 관련 부서는 법과 규정에 따라 외신 현지 직원 고용을 관리해왔다"고 입장을 밝혔다.

겅 대변인은 "각국은 국가마다 다른 사정이 있고, 여론 환경과 매체의 생태 역시 다르다"면서 "각국의 언론 관리 법률과 규정 역시 다르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런 사정을 고려해 이 문제에 관해서는 각국은 상대국의 상황과 관례를 존중해줘야 한다"며 "중국은 줄곧 미국 매체를 포함해 중국 내 외신과 외신 기자의 보도 활동을 환영해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외신과 외신 기자의 정상적인 보도 활동을 위해 지지와 편의를 제공할 것"이라며 "그러나 중국에 대해 이데올로기적 편견을 조장하고, 언론의 자유를 핑계로 가짜 뉴스를 보도하는 것에는 반대한다"고 덧붙였다.

겅 대변인은 또 "중국의 대외 개방 정책은 절대로 변하지 않는다"면서 "우리는 외신과 외신 기자들이 중국과 세계의 상호 이해를 촉진하는데 건설적인 역할을 발휘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중국 외교부는 지난 18일 NYT, WP, WSJ의 기자 중 기자증 시효가 올해까지인 기자들을 대상으로 10일 이내에 기자증을 반납하도록 했다.

또 '상호주의'를 거론하며 NYT, WP, WSJ 외에 VOA 방송, 타임지의 중국 지국에 중국 내 직원 수와 재정 및 운영 상황, 부동산 등에 대한 정보를 서면으로 신고해야 한다고 통지한 바 있다.

중국, 美매체 기자 이어 현지직원 취재증도 회수…보복수위 높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