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코로나19 확산 막기 위해 외국인 입국 금지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공항 / 사진 = AP 연합뉴스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공항 / 사진 = AP 연합뉴스

뉴질랜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기로 했다.

뉴질랜드 정부는 현지시간 19일 자정무렵부터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다. 이에 앞서 뉴질랜드는 100명 이상이 모이는 실내 집회를 금지하는 한편 자국민들에게 외국 여행을 하지 말라고 촉구하는 등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강도 높은 대응책을 연이어 내놓은 바 있다.

저신다 아던 총리는 이날 각료회의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로 인해 뉴질랜드 국경이 시민권자와 영주권자가 아닌 사람들에게는 이날 밤 11시 59분부터 봉쇄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뉴질랜드의 코로나19 확진 사례는 모두 해외여행과 관련이 있고 아직 지역사회 감염 증거가 나오지 않았지만 계속해서 강력한 조치와 규제를 내릴 필요가 있다고 강경 대응 이유를 전했다.

더불어 아던 총리는 뉴질랜드를 찾은 일부 여행자들이 자가 격리를 거부하고 있는 것도 이런 조처를 내리게 된 이유 중 하나라며 "뉴질랜드를 찾는 일부 방문자들이 자가 격리를 거부하고 있는데 그것은 우리가 해결하지 않으면 안 되는 용납할 수 없는 위험"이라고 손꼽아 지적햇다.

아던 총리는 여행 규제가 경제에도 심각한 영향을 끼치게 될 것이지만 건강 문제는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뉴질랜드 코로나19 확진자는 19일 현재 28명으로 집계됐다. 모두 최근 해외에서 돌아온 사람들이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