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제한·상점 폐쇄·자동차 운행 제한 등 포함될 수도
코로나19 확산에 지하철 일부 폐쇄…런던 전체 봉쇄도 검토

영국의 수도 런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대폭 축소 운영한다.

영국 정부는 이르면 주말께 코로나19가 가장 심각한 수도 런던을 봉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19일(현지시간) BBC 방송,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런던교통공사(TfL)는 이날 오전부터 런던 지하철역 중 40곳의 문을 닫는다고 밝혔다.

아울러 야간 지하철이나 버스 운행도 축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20일부터는 런던 워털루역과 금융중심지인 '시티 오브 런던'을 잇는 노선의 운영을 중단하는 등 버스와 지하철, 철도 등 대중교통 중단 구간 및 구역이 확대된다.

이번 조치는 런던에서 영국 다른 지역보다 훨씬 많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전날 기준 영국의 전체 코로나19 확진자는 2천626명, 사망자는 104명으로 이 중 3분의 1가량이 런던에서 발생했다.

앞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지난 16일 "모든 이들이 다른 사람들과의 불필요한 접촉을 중단해야 한다.

여행도 마찬가지다"라며 "펍과 클럽, 극장, 기타 사회적 장소를 피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디크 칸 런던 시장은 "시민들은 절대적으로 필요한 것이 아니면 사회적 상호작용을 피해야 한다"면서 "꼭 필요하지 않으면 대중교통 역시 이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으로 영국 정부는 빠르면 이번 주말께부터 런던 자체를 봉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미 국무조정실이 각 부처에 런던 봉쇄 이행계획을 준비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로버트 젠릭 주택부 장관이 이번 계획을 총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확산에 지하철 일부 폐쇄…런던 전체 봉쇄도 검토

이른바 '런던 보호 계획'(shielding plan for London)에 따르면 상점 등이 문을 닫고 이동이 제한될 수도 있다.

정부가 특정 구역을 폐쇄하거나 자동차와 대중교통의 운행 제한, 특정 행사 및 모임 중단 등을 명령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질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존슨 총리의 당부에도 불구하고 많은 이들이 여전히 펍과 식당 등을 찾으면서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끊이지 않기 때문이라고 더타임스는 전했다.

다만 프랑스와 같이 합법적 이유를 담은 증명서 없이 이동이 금지될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총리실 대변인은 "우리는 과학적, 의학적 조언에 따라 대중을 보호하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