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관 폐쇄·카페서 물담배 금지…이집트 정부, 마스크 수출 차단

이집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00명을 넘었다.

이집트 보건부는 18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진자가 14명 추가로 발생했다고 밝혔다고 알아흐람 등 이집트 언론이 보도했다.

보건부에 따르면 외국인 2명이 포함된 새 확진자들은 모두 기존 감염자들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로써 지금까지 이집트에서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모두 210명이고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모두 6명이다.

최근 코로나19가 확산하자 이집트 정부는 총력 대응에 나섰다.

19일 정오부터 이달 31일까지 이집트를 오가는 모든 국제선 항공편이 중단된다.

이집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외국인의 입국과 자국민의 출국을 동시에 차단한 것이다.

이집트, 코로나19 감염자 200명 넘어…주요 관광지 호텔 문닫아

이집트 내 유명 관광지인 룩소르, 아스완, 후르가다 등지에서는 호텔과 식당 운영이 속속 중단되고 있다.

이집트 남시나이주(州)는 19일부터 2주 동안 홍해 휴양지인 샤름엘셰이와 다합에서 국내 관광객들을 받지 않을 것이라며 호텔 근로자들에게도 격리 조치가 시행된다고 발표했다.

홍해주(州)의 관광도시 후르가다에서는 지난 17일부터 관광객 유치가 중단됐다.

코로나19로 이집트 내 거주자의 일상생활이 크게 제약되고 있다.

지난 15일 대학교를 포함한 모든 학교가 2주 동안 휴교에 들어갔으며 영화관도 문을 닫았다.

지난 16일에는 이집트 수도 카이로의 모든 카페와 식당에서 물담배(시샤)가 금지된다고 발표됐다.

이집트 국민의 불안감도 커지면서 개인위생을 위한 마스크와 의료용 알코올의 가격이 크게 올랐다.

이집트 정부는 17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마스크와 알코올의 수출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이집트, 코로나19 감염자 200명 넘어…주요 관광지 호텔 문닫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