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씻기' '사회적 거리두기' 강조
美 멜라니아 여사, 코로나 극복 광고에 출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이자 전직 모델인 멜라니아 여사(사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TV 광고에 출연한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백악관은 18일(현지시간) 성명에서 멜라니아 여사가 ABC, CBS, NBC 등 미국의 주요 방송사가 함께 제작한 코로나19 예방 캠페인 광고에서 국민들에게 ‘손 씻기’와 ‘사회적 거리두기’를 장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은 다른 트럼프 행정부 관리들도 광고에 출연한다며 “미국인들이 스스로와 가장 취약한 이들을 지킬 수 있는 중요한 방법을 전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어린이 TV 채널 ‘니켈로디언’은 어린이를 위한 별도의 캠페인 광고를 제작한다.

백악관에 따르면 방송사들은 무료로 해당 광고를 방영한다. 이번 캠페인은 미국 내 코로나19 사망자가 100명을 돌파하고 확진자가 약 8000명에 이르자 경각심을 제고하기 위한 목적으로 제작됐다. 미국 내 다수 지역에서 휴교령이 내려지는 등 수백만 명의 미국인이 이동을 최소화하며 집에 머물고 있다.

장현주 기자 blackse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