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가 자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비거주자에 대한 입국 금지 조치를 시행한다고 블룸버그통신 등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이날 "모든 비거주자뿐 아니라 호주 시민이 아닌 이들에 대한 여행 금지 조치가 내일 오후 9시부터 시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호주, 비거주자 입국 금지…의약품 등 사재기 자제 촉구

모리슨 총리는 "호주 내 확진 사례의 압도적인 비율이 외부에서 유입된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존스홉킨스의대가 각국 발표를 취합한 코로나19 발병 현황에 따르면 이날 오후 현재 호주의 확진자 수는 568명이다.

호주의 확진자 수는 다른 국가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평가된다.

그러나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사재기와 약품 비축 현상이 시작되자 당국은 특정 약품에 대한 제한 조치를 마련했다.

호주 보건당국의 부책임자인 폴 켈리는 해열제인 파라세타몰(paracetamol)과 천식약 '벤토린'의 경우 약사를 통해 구입할 수 있으며 1인당 구매량도 1개로 제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음식이든 약품이든 필요한 분량 이상으로는 사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데이비드 리틀프라우드 농업·비상사태관리 장관은 "호주는 농장에서 슈퍼마켓 선반까지 이어질 수 있는 안전한 음식 공급 체계를 갖추고 있다"며 "식량 확보에 문제가 생길 가능성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깊은숨을 들이쉬고 침착하게 장보기를 바란다"고 부연했다.

확진자와 접촉해 격리 중인 피터 더튼 내무장관도 라디오 프로그램을 통해 일부에서 비축행위로 이득을 보고 있다며 경찰이 이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