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로 수요 급감
사우디·러시아는 증산 경쟁
국제 유가가 폭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원유 수요 감소에다 주요 산유국의 석유전쟁이 맞물린 결과다.

18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6.58달러(24.4%) 하락한 20.37달러에 장을 마쳤다. 로이터통신은 “2002년 2월 이후 18년 만의 최저 수준”이라고 보도했다. 이날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5월물 브렌트유도 전일 대비 배럴당 3.85달러(13.4%) 내린 24.88달러를 기록했다.

국제 유가는 코로나19 사태의 직격탄을 맞고 있다. 글로벌 경제가 크게 위축되면서 원유 수요 감소로 이어지고 있는 탓이다. 또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산유량 감산 합의에 실패한 이후 증산 경쟁을 벌이고 있는 것도 유가 하락을 부채질하고 있다.

글로벌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는 지난 17일 “올해 1분기 WTI는 배럴당 22달러, 브렌트유는 20달러까지 하락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하루 만에 WTI 가격이 전망치 밑으로 내려간 것이다.

배럴당 10달러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손익분기점으로 알려져 있다. 에너지 전문매체 오일프라이스닷컴은 “기업들은 유가가 10달러까지 떨어질 수 있다는 가정 아래 사업 계획을 짤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