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태 훨씬 좋아져, 질병센터 지침 잘 따라달라"
<미국 공화당 소속 마리오 디아즈-발라트 하원의원. 사진=연합뉴스>

<미국 공화당 소속 마리오 디아즈-발라트 하원의원.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미국 50개주 전역에서 발생한 가운데 미 국회의원 중에서도 첫 감염 사례가 나왔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미 공화당 소속 마리오 디아즈-발라트(Mario Diaz-Balart, 플로리다) 하원의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는 미 의원 중 첫 사례다.

디아즈-발라트 의원은 지난 13일부터 플로리다주 자택이 아닌 워싱턴DC의 한 아파트에서 격리 상태로 지내왔으며, 14일 두통과 발열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진행한 결과 다음날 '양성' 판정이 나왔다.

디아즈-발라트 의원은 이날 트위터에 "상태는 훨씬 좋아졌다"며 "바이러스를 피하고 확산 방지를 위해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지침을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잘 따라달라"고 썼다.

미 CNN에 따르면 미국 내에서 최소 14명의 의원이 코로나19 감염자와 접촉한 후 자가격리 상태에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