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앙은행(Fed)이 기업어음(CP) 시장에 유동성(자금)을 투입하기로 했다. 파격적인 기준금리 인하와 양적완화(QE) 재개에도 시장의 불안이 지속돼서다.

Fed는 17일(현지시간)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기업과 가계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기업어음 시장이 상당한 압박을 받고 있다"며 CP매입기구(CPFF)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매입 대상은 3개월짜리 달러표시 CP다.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도 포함된다.

CP매입기구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기업체의 CP를 사들이기 위해 한시적으로 운용됐었다. 금융권이 신용경색에 빠지면서 시장에서 정상적인 CP 유동화가 어려워지자 Fed가 대신 유동성을 공급해준 것이다.

Fed는 원칙상 상환위험이 있는 민간기업에 직접 자금을 지원할 수 없다. 다만 예외적이고 긴급한 상황에서 발동되는 특별권한을 근거로 재무부의 사전승인을 거쳐 CP매입기구를 설치하는 것이라는 게 Fed의 설명이다.

CP를 사들일 때는 CP매입기구 산하 특수목적기구(CPV)를 통해 간접적으로 사들인다. FEd가 직접 신용 손실을 입지 않도록 재무부가 100억 달러를 제공한다.

Fed로서는 제로금리 및 양적완화, 각종 금융권 신용지원에 이어 CP 매입까지 2008년 비상책을 꺼내들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