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적 확진자 증가 속도는 12%대로 떨어져…치명률 7.9%, 한국의 8배
제네바대 연구진 "이달 23∼25일께 정점…이후 확산 속도 줄 것" 예상

이탈리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3만명 넘어서…2천503명 사망(종합)

이탈리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3만명을 넘어섰다.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17일 오후 6시(현지시간) 기준으로 전국의 누적 확진자 수가 3만1천506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 대비 3천526명(12.6%↑) 증가한 것이다.

누적 확진자 수가 3만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달 21일 북부 롬바르디아주에서 첫 지역 감염 사례가 확인된 이래 25일 만이다.

누적 사망자 수는 345명(16%↑) 증가한 2천503명으로 잠정 파악됐다.

누적 확진자 수와 누적 사망자 수 모두 전 세계에서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다만, 하루 기준 누적 확진자 증가율은 통계 집계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이다.

전날 13%대에서 더 떨어진 것이다.

지난주 증가율이 17∼21%대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눈에 띄는 하향 추세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이틀 간의 추세 곡선으로 판단하기는 이르며 향후 며칠 간 증가율을 추가 관찰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이탈리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3만명 넘어서…2천503명 사망(종합)

누적 확진자 수 대비 누적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치명률은 7.9%로 전날보다 0.2% 포인트 상승했다.

한국(1.0%)보다 8배가량 높다.

누적 사망자와 완치자(2천941명)를 뺀 실질 확진자 수는 2만6천62명이다.

이 가운데 집중 치료를 요하는 중환자는 2천60명으로 전날 대비 209명 늘었다.

누적 검사 인원은 14만8천657명으로 한국(28만6천716명)의 51.8% 수준이다.

누적 확진자의 주별 분포를 보면 바이러스 확산의 거점인 롬바르디아 1만6천220명, 에밀리아-로마냐 3천931명, 베네토 2천704명 등 북부 3개 주가 72.5% 비중을 차지한다.

매일 신규 확진자가 1천여명씩 쏟아지는 롬바르디아의 경우 중환자실과 이들의 치료를 위해 필요한 인공호흡기 부족 사태가 심각하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해당 지역 의료진은 이 상태로 가면 일주일을 버티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이탈리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3만명 넘어서…2천503명 사망(종합)

이런 가운데 이탈리아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이달 말 정점에 이를 것이라는 예측도 있다.

제노바대 연구팀은 정부가 취한 전국 이동제한령 등 각종 정책과 이탈리아인들의 생활 습관 등의 변수를 종합적으로 고려한 예측 모델을 개발해 적용한 결과 23∼25일께를 정점으로 바이러스 확산 속도가 다소 수그러들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다만, 정점을 지난다는 게 비상 상황에서 벗어났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며, 여러 가지 변수가 있을 수 있어 예측 결과 또한 정확하지 않을 수 있다고 부연했다.

한편, 중도우파 정당인 '전진 이탈리아'를 이끄는 실비오 베를루스코니(83) 전 총리는 코로나19 방역과 환자 치료를 지원하고자 1천만유로를 기부했다고 ANSA 통신은 전했다.

베를루스코니는 건설·미디어 그룹을 거느린 재벌에서 정치인으로 변신해 1990∼2000년대 총리를 세 번 지낸 인물이다.

이탈리아 최고 부호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