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로비 시장, '감염 우려'로 공무원에 범법자 체포 중단 지시도

동아프리카 케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7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코로나 19사태에 따른 경제 충격과 민생고 악화로 장차 범죄가 증가할 것이라는 우려가 현지 언론에서 제기됐다.

18일(현지시간) 현지 일간 데일리 네이션에 따르면 케냐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점차 늘어나는 가운데 사법부가 최근 범법자에 대한 법원 내 재판을 최소한으로 줄이기로 결정하면서 일선 경찰서가 이들 범죄자에 대한 처벌을 떠맡게 됐다.

케냐에서는 수도 나이로비 및 외곽에 들어선 빈민가에 거주하는 주민들 대부분이 실업자이거나 일용직인 가운데 이들 인구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범죄가 발생하는 경향을 보여왔다.

특히 이번 코로나 사태는 케냐 전체 근로자의 80%가 비공식부문에 고용된 일용직 근로자들인 상황에서 이들 근로자에게 심각한 경제적 타격을 입힐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는 것이다.

케냐에서는 호텔과 대중문화 시설 등 이미 많은 사업장이 규모를 줄이거나 문을 닫고 있어 경제적 충격이 피부로 와 닿고 있다.

앞으로 확진자가 더 나오면 케냐 정부는 보다 단호하게 대처할 예정이어서 문을 닫는 사업장과 대중시설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앞서 무타히 카그웨 케냐 보건부 장관은 전날 "정부가 권장한 '사회적 거리 두기'가 효과를 거두지 못할 경우 전국 봉쇄를 단행하겠다"고 발표했다.

카그웨 장관은 그러면서 "이것은 장난이 아니다.

리허설이 아니다"라며 "지금껏 바이러스 확산을 억제한 국가는 단호한 정책을 펼쳤다"라고 덧붙였다.

많은 케냐 국민이 이미 공공장소를 피하고 외식을 줄이며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에 대비하고 있어 서비스업에 종사하는 근로자들은 생계에 큰 위협을 받을 것으로 점쳐진다.

각종 싱크탱크는 케냐의 경제성장이 10~15%가량 타격을 입을 것으로 전망하는 가운데 기업들이 직원들을 해고하기 시작하면서 앞으로 한 달이면 그 효과를 느끼기 시작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그러면서 이 신문은 과거의 경험에 비추어 보면, 케냐에서 실업률이 증가하면 범죄가 늘어나는 추세로 이어졌다고 전했다.

프레드 마티앙이 케냐 내무장관은 그러나 "정부가 충분한 자원과 인원을 배치해 두고 있으므로 치안에 대해 염려할 필요가 없다"며 "치안 관련 기구가 총력으로 대응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케냐 국민은 사법부가 거의 작동을 하지 않을 경우 정부가 범죄자들을 어떻게 처리할 수 있을지 염려하고 있다.

이를 방증하듯, 마이크 송코 나이로비 시장은 17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우려해 시청의 법 집행 공무원에게 범법자들의 체포를 중단하라고 지시했다.

케냐서 코로나19 경제 충격으로 민생고 악화·범죄 증가 우려

airtech-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