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회 제한에 네타냐후 재판 연기되고 의회 활동도 차질

베냐민 네타냐후(70) 이스라엘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강력한 대책을 시행하자 이스라엘 야권에서 비민주적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스라엘 중도 정당 '청백당'(Blue and White party)의 야이르 라피드 의원은 18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서 "집을 떠나지 말라는 보건부의 (코로나19) 지시는 따라야 한다"면서도 정당성이 없는 정부의 지시라는 것은 문제라고 주장했다.

이어 "의회가 작동하지 않는 국가는 민주주의 국가가 아니다"라며 "크네세트(이스라엘 의회)가 없으면 시민의 권리를 보호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라피드 의원은 하루 전인 17일에는 소셜미디어에 올린 동영상에서 "여러분은 더는 민주주의에서 살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라피드 의원은 청백당에서 베니 간츠 대표에 이어 '2인자'로 통하는 유력 정치인이다.

이스라엘 네타냐후의 코로나19 대응에 "민주주의 아니다" 비판론

간츠 청백당 대표도 17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의회의 활동 제한에 대해 "민주주의의 위험한 선례"라고 꼬집었다고 이스라엘 언론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이 전했다.

앞서 네타냐후 총리가 지난 14일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10명 넘게 모이는 집회를 금지한다고 발표한 뒤 의회, 사법부 등 많은 기관에서 혼란이 발생했다.

지난 2일 총선에서 선출된 새 의원들로 이뤄진 의회가 16일 개원했지만 의정 활동이 차질을 빚고 있다.

또 당초 지난 17일 열릴 예정이었던 네타냐후 총리의 부패 혐의에 대한 첫 재판이 오는 5월 24일까지 두달가량 미뤄졌다.

네타냐후 총리가 자신의 재판을 늦추려고 코로나19 사태를 악용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더구나 이스라엘의 국내 정보기관 신베트는 17일 코로나19 확산을 막겠다며 휴대전화를 통한 감염자의 위치 추적을 시작했다.

이스라엘 정부는 의회 승인을 거치지 않은 채 신베트가 법원의 영장없이 휴대전화 정보를 수집하도록 하는 비상명령을 내렸다.

신베트의 휴대전화 정보 수집은 개인의 사생활을 침해할 수 있다는 우려가 이스라엘 안팎에서 나온다.

미국의 외교 전문 매체 포린폴리시는 16일 신베트의 휴대전화 정보 수집에 대해 "자국민의 자유권을 제한하는 움직임"이라고 비판했다.

이스라엘 네타냐후의 코로나19 대응에 "민주주의 아니다" 비판론

이스라엘은 18일 오전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427명이나 나오면서 비상이 걸렸다.

이스라엘 정국이 코로나19 사태에 휩쓸린 상황에서 네타냐후 총리의 정책에 대한 논란은 지속될 공산이 크다.

5선을 노리는 우파 지도자 네타냐후 총리는 정치적 위기에 몰린 상황이다.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이 지난 16일 간츠 대표에게 먼저 연립정부 구성권을 주면서 네타냐후 총리의 연임이 불투명해졌다.

간츠 대표가 앞으로 6주 동안 다른 정당들과 연립정부를 구성하면 이스라엘의 새 총리에 오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