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호 합의로...무역 영향은 없어"
사진=EPA

사진=EP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미국과 캐나다가 국경을 일부 폐쇄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 트위터를 통해 "필수적이지 않은 이동과 관련해선 미국과 캐나다의 국경을 일시적으로 폐쇄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결정은 상호 합의로 내린 것"이라며 "무역은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폐쇄 시점은 알려지지 않았다. 세부사항은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로이터통신과 캐나다 현지 언론은 익명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양국이 무역 등 필수적 교류를 제외한 모든 여행은 당분간 금지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의료용품, 음식 등의 이송과 자동차 부품 등의 무역은 금지 조치에서 제외된다"고 말했다.

미 CNN방송은 "현재 양국은 '비필수적 여행'의 범위를 정하기 위해 논의 중"이라며 "이번 조치는 미국이 일방적으로 발표한 유럽, 중국에 대한 여행 제한과 달리 양국 간 상호 합의에 기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캐나다는 지난 16일 미국 국민을 제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미국에서는 이날 밤 11시 기준 확진자 7301명, 사망자 116명이 나왔다. 캐나다는 59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8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