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일간지와 인터뷰서 현 사태 안타까움 피력
교황 "코로나19 멈추게 해달라고 주님께 간구"

프란치스코 교황이 전 세계를 휩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조기 종식을 간절히 기도했다고 밝혔다.

교황은 18일자(현지시간) 지면에 공개된 이탈리아 일간 '라 레푸블리카'와의 인터뷰에서 사흘 전 로마 시내 성당을 찾아 '전염병을 멈추게 해달라고 주님께 간구했다'고 전했다.

교황은 지난 15일 로마 시내 산타 마리아 마조레 성당과 산타 마르첼로 알 코르소 성당을 잇달아 방문해 기도하는 모습이 언론에 공개된 바 있다.

특히 이탈리아 정부의 외출제한령과 비필수 영업장 폐쇄령 등으로 텅 빈 로마 시내 거리를 걷는 모습은 많은 사람에게 큰 울림을 줬다.

교황 "코로나19 멈추게 해달라고 주님께 간구"

교황이 바티칸을 벗어난 것은 발열·오한 등 감기 증상이 나타난 지난달 26일 이래 18일 만이다.

교황은 아울러 이번 사태가 가까운 이들에게 사랑과 애정을 전하는 작은 일의 소중함을 다시금 깨닫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황은 "가족이나 친구 등 가까운 이들을 안아 주고 전화를 하고 따뜻한 음식을 대접하는 등 다정함과 애정, 연민을 전하는 것은 일견 사소하기도 하고 바쁜 일상 속에 잊히기도 쉽지만, 이는 우리 삶을 의미 있게 하는 결정적이고 중요한 일"이라고 전했다.

교황은 또 코로나19로 사랑하는 이를 잃은 많은 사람에게 위로를 전하면서 "모든 가능한 방법으로 그들과 가까이 있어 달라고 당부하고 싶다.

지금은 그들에게 위안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