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위 "상황에 따라 환불 여부 달라질 수 있다…취소 전혀 검토 안해"
입장권 판매 수익에 미칠 영향 고려해 전략적 모호성 유지하는 듯
아베 총리는 14일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확산을 극복하고 2020 도쿄 올림픽을 무사히 예정대로 개최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사진=로이터

아베 총리는 14일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확산을 극복하고 2020 도쿄 올림픽을 무사히 예정대로 개최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사진=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도쿄올림픽이 취소될 수 있다고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올림픽 관람권 환불 규정이 논란을 낳고 있다. 국내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환불이 불가능하냐는 질문에 상황에 따라 바뀔 수 있다고 답했기 때문이다.

18일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의 입장권 구입·이용 규약을 보면 "티켓의 규약에 정해진 의무를 이행할 수 없었던 경우에 그 원인이 불가항력에 의한 경우에는 당 법인이 그 불이행에 관해 책임을 지지 않는다"고 규정돼 있다.

조직위는 전쟁, 반란, 테러, 화재, 홍수, 공중위생에 관한 긴급사태 등을 불가항력의 예로 제시했다. 만약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인한 올림픽 취소를 공중위생에 관한 긴급사태로 규정한다면, 코로나19로 인해 올림픽이 취소되더라도 입장권을 구매한 이들이 환불받지 못한다는 의미로 이해될 수 있다.

조직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해서 "규약에 환불이 불가능하다고 기재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환불이 가능하냐는 물음에 "그때의 상황과 사실에 따라 결론이 바뀔 수 있다"며 "가정을 토대로 한 질문에 지금 대답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도쿄 올림픽 입장권은 합계 508만장, 도쿄패럴림픽 입장권은 합계 165만장이 팔렸으며 입장권 판매 수입은 가장 최근 예산 기준으로 약 900억엔(약 1조484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