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외교부 브리핑서 '언론의 자유 침해' 비판 쏟아져
중국, 미국 언론 사실상 추방 조치 비판에 "미국에 따져라"

미국이 중국 관영 매체 5곳을 외교 사절단으로 지정한 것에 맞서 중국 당국이 중국에 주재하는 미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 월스트리트저널(WSJ) 기자들을 사실상 추방하며 양국 간 '언론 전쟁'이 격화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18일 이들 매체의 기자 중 기자증 시효가 올해까지인 기자들을 대상으로 10일 이내에 기자증을 반납하도록 했다.

또 '상호주의'를 거론하며 NYT와 WP, WSJ 외에 미국의소리(VOA) 방송, 타임지의 중국 지국에 중국 내 직원 수와 재정 및 운영 상황, 부동산 등에 대한 정보를 서면으로 신고해야 한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미국이 중국 관영 매체 5곳을 외교 사절단으로 지정해 요구했던 조건을 똑같이 미국을 대표하는 매체 5곳에 요구한 셈이다.

같은 날 열린 중국 외교부 브리핑에서는 중국의 조치가 '언론의 자유'를 심각하게 침해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에 대해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미국이 먼저 원인을 제공했다면서 불만이 있는 매체는 미국 정부에 가서 따지라고 반박했다.

겅 대변인은 중국 관영 매체가 중국 관방의 일부라는 것은 중국 매체들도 인정하는 점에서 중국이 미국의 민영 언론을 대상을 보복 조치를 한 것은 형평성에서 어긋난다는 지적에 대해 "미국 정부는 일부 잘못된 행동을 하는 미국 언론을 부추긴다"면서 "이런 매체와 미국 정부의 관계를 어떻게 봐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이어 "중국 매체는 헌법과 법률에 따라 보도 활동을 해왔고, 미국에 주재하는 중국 매체도 미국의 법률과 직업윤리에 따라 보도를 해왔다"면서 "미국은 자신의 기준에 맞춰 중국 매체를 판단해선 안 되고, 근거 없는 핍박을 가해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겅 대변인은 또 10일 이내 기자증을 반납하는 사실상 추방 조치가 너무 가혹하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기자증을 반납한 기자에 대한 출국 조치는 외신 기자 취재 조례와 중국 출입국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처리할 것"이라며 "미국 역시 미국 주재 중국 기자 60명을 이달 13일까지 출국하도록 했고,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융통성을 발휘해 달라는 우리의 요청을 거절했다"고 반박했다.

그는 "(미국과 비교해) 중국의 조치는 실제 상황을 반영한 것"이라며 "우리의 방식이 더 사정을 고려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겅 대변인은 이번 조치로 얼마나 많은 미국 기자가 영향을 받느냐는 질문에는 "이 자리에서 숫자에 관해서는 논의하고 싶지 않다"면서 "오늘은 원칙적인 문제를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겅 대변인은 중국의 보복 조치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국 바이러스' 발언과 연관된 것이냐고 묻자 "이미 여러 차례 말한 대로 중국은 미국의 비합리적인 조치에 완전히 상응하는 정당한 행동을 했을 뿐"이라고 부인했다.

그는 또 중국이 미국의 5개 매체의 부동산 현황 등을 요구한 것은 이 매체들을 외교 사절단으로 지정한다는 의미냐는 질문에는 "미국의 조치에 대등하게 관련 조치를 한 것"이라며 "일종의 반격 조치일 뿐"이라고 한발 물러섰다.

중국, 미국 언론 사실상 추방 조치 비판에 "미국에 따져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