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내시한 기자증' 반납 명령…폼페이오 "유감, 재고바란다" 반발
중, NYT·WP·WSJ 기자 사실상 추방…"어쩔 수 없는 반격조치"(종합)

미국과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전쟁' 속에서도 자국 주재 상대 언론에 대한 '보복전'을 확대하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중국에 주재하는 미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 월스트리트저널(WSJ) 기자들 가운데 기자증 시효가 올해까지인 기자들은 10일 이내에 기자증을 반납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자증 반납을 통해 사실상 추방 조치를 내린 것이다.

로이터통신은 중국 외교부가 현지 시간으로 18일 이른 시각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성명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중국 외교부는 이들 기자가 중국 본토나 홍콩, 마카오에서 일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중국 측의 조치에 따라 사실상 추방 위기에 처한 미국 기자들이 몇 명에 이르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또 '상호주의'를 거론하며 NYT와 WP, WSJ, 미국의소리(VOA) 방송, 타임지의 중국 지국은 중국내 직원 수와 재정 및 운영 상황, 부동산 등에 대한 정보를 서면으로 신고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미국 언론인들에 대해 추가적인 '상응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국 외교부는 이 같은 조치는 "전적으로 미국 내에서 중국 언론에 대한 비합리적인 탄압에 의해 강요당한 `필요하고 상응하는' 대응조치"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중국 측 조치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것은 불행한 일이다.

그들이 재고할 것을 바란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조치가 중국 사람들에게도 도움이 되는 자유로운 언론 활동 수행을 저해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세계적으로 어려운 시기"라며 "더 많은 정보와 더 많은 투명성이 생명을 구할 것"이라면서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정보의 투명성을 약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의 조치가 미중관계에 어떤 영향을 끼칠 것인지 묻자 어쩔 수 없는 반격 조치라는 중국 외교부의 입장을 반복하며 중국의 책임이 아니라고 답했다.

겅 대변인은 "현재 국면을 초래한 것은 중국의 책임이 아니다"며 "만약 불만이 있는 미국 매체가 있다면 미국 정부에 가서 의견을 제시하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미 수교 40여년 동안 양국은 인문 교류와 협력을 계속해서 발전시켜왔다"면서 "사실상 중국 매체는 그동안 중국 인민의 미국에 대한 객관적인 이해를 증진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발휘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미국이 이데올로기적 색안경을 벗고, 냉전 시대의 사고에서 벗어나 양국 간 협력과 상호신뢰에 도움이 되는 일을 할 것을 촉구한다"며 "중국은 문제를 일으키기 싫지만, 한편으로는 문제가 두렵지 않다"고 덧붙였다.

겅 대변인은 또 "우리는 미국이 즉시 중국 매체에 가한 압박을 중단하기를 바란다"며 "그렇지 않으면 더 손해를 보는 것은 미국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의 이날 조치는 최근 미국과 벌이고 있는 보복전의 연장선이다.

미 국무부는 지난 2월 18일 신화통신과 CGTN, 중국국제방송, 중국일보 등 5개 중국 국영 언론을 외국 사절단에 지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해당 매체들은 미국 내 자산을 등록하고 새로운 자산을 취득할 때 사전 승인을 받아야 한다.

미국 시민권자를 비롯한 모든 직원의 명단도 제출해야 한다.

중국은 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자국 주재 WSJ 기자 3명의 기자증을 회수한다면서 사실상 추방으로 보복했다.

미 국무부는 지난 2일 자국 내에 근무하는 중국 관영 주요 언론매체의 중국인 직원 수를 제한할 것이라며 맞대응에 나섰다.

직원 수 감축 대상은 중국 신화통신, 중국글로벌TV네트워크(CGTN), 중국국제라디오, 중국일보 등이 포함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