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국 코로나 충돌 격화
트럼프 "곧 中 바이러스 관련 회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를 놓고 미국과 중국의 충돌이 격화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자국 내 미국 주요 매체 기자를 사실상 추방하는 조치를 내렸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연일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라고 부르며 중국 책임론을 강조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18일 성명을 통해 미국 월스트리트저널과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기자 중 기자증 만료 기한이 올해까지인 기자는 10일 이내에 기자증을 반납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또 이들 기자는 취재 활동은 물론 중국 본토와 홍콩, 마카오에서도 일할 수 없다고 못 박았다. 사실상 추방 조치를 내린 것이다.

중국 외교부는 이들 매체와 미국의소리(VOA)방송, 타임지의 중국 지국은 중국 내 직원 수와 재정·운영 상황, 부동산 등에 대한 정보도 서면으로 신고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지난달 18일 미국 국무부가 신화통신과 중국글로벌TV네트워크(CGTN), 중국국제방송, 중국일보, 인민일보 등 다섯 개 중국 국유 언론에 취한 조치에 대한 보복으로 해석된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중국의 조치를 즉각 비판하고 나섰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것은 불행한 일이다. 그들이 재고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8일 트위터에 “나는 언제나 중국 바이러스를 심각하게 다뤘다”며 “확산 초기에 중국 국경을 닫기로 한 덕분에 많은 사람을 구할 수 있었다”고 올렸다. 이어 “중국 바이러스와 관련해 식품의약국(FDA)과 중대한 기자회견을 열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7일 백악관에서 열린 브리핑에 참석해 “코로나19는 중국에서 왔다”며 “중국 바이러스라고 부르는 게 매우 정확한 표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은 ‘미군이 코로나19를 전파했다’는 가짜정보를 흘리고 있다”며 “그건 거짓말이다. 논쟁하기보다는 그것이 어디에서 왔는지를 말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