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1兆달러대 경기 부양책

트럼프 "전국민 1000弗씩 현금"
기업들에 직접 유동성 공급도
전세계 확진자 20만명 넘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경제위기로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1조달러대 부양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때의 8500억달러 감세를 뛰어넘는 ‘돈풀기’에 나선 것이다. 영국과 스페인도 자국 국내총생산(GDP)의 14%와 20%에 이르는 지원책을 내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 기자회견에서 경기부양책과 관련해 “크게 가겠다”며 성인 한 명당 1000달러의 현금 지급을 공언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어 의회에서 공화당 상원의원들에게 부양책을 설명한 뒤 취재진에게 “큰 숫자”라며 “경제에 1조달러를 투입하는 제안을 테이블에 올려놨다”고 말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부양책이 애초 8500억달러에서 1조2000억달러로 늘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부양책엔 현금 지급 외에 소상공인 대출, 긴급안정자금, 항공업계 지원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행정부가 이처럼 공격적인 지원에 나서는 건 코로나19발 위기가 2008년 금융위기 때보다 심각해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므누신 장관은 “정부 개입이 없다면 코로나19 때문에 미국 실업률이 20%까지 오를 수 있다”고 말했다고 미 언론들이 전했다. 20% 실업률은 금융위기 때(10%대)를 뛰어넘어 1929~1930년대 대공황(25%) 수준이다.

미 중앙은행(Fed)도 이날 기업어음(CP) 매입에 나섰다. 기준금리를 제로(0) 수준으로 낮추고 7000억달러의 양적완화를 해도 시장불안이 가라앉지 않자 자금난을 겪는 기업에 직접 유동성을 공급하는 비상책을 꺼냈다.

코로나19는 빠르게 퍼져 한국시간 18일 오후 10시 기준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20만3000명, 사망자는 8200여 명이다.

워싱턴=주용석/런던=강경민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