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트크라이슬러·푸조·르노…
감염 확산·판매 부진에 가동 중단
글로벌 완성차업체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줄줄이 공장 문을 닫고 있다. 완성차업체들은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하며 부품 조달과 판매 양쪽에서 ‘이중고’를 겪고 있다.

피아트크라이슬러(FCA)는 16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내 공장 여섯 곳의 조업을 오는 27일까지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FCA는 이탈리아 피아트와 마세라티, 미국 크라이슬러와 지프 등의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회사 측은 세르비아와 폴란드 공장도 문을 닫는다고 밝혔다.

FCA는 성명에서 코로나19 여파로 글로벌 시장 수요가 줄어든 데 따른 공급 조절이라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최근 프랑스 푸조시트로엥(PSA)과의 합병 계약을 성사시켜 세계 4위권 완성차업체로 도약했다. PSA도 유럽 공장들을 27일까지 폐쇄하기로 했다.

페라리, 포르쉐 등 고성능차에 브레이크를 납품하는 브렘보는 이탈리아 공장 네 곳의 문을 닫기로 했다. 코로나19가 집중 발생한 이탈리아 북부에는 독일 프랑스 스페인 등에 공급하는 자동차 부품업체 공장이 많이 들어서 있다.

이탈리아 다음으로 유럽에서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한 스페인에서는 지난주 르노·닛산 공장과 폭스바겐의 스페인 브랜드인 세아트 공장이 수일에서 수주간 공장 폐쇄에 들어간 데 이어 이날 포드 공장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3일 동안 문을 닫기로 했다.

폭스바겐 산하 고급차 브랜드인 아우디는 벨기에 브뤼셀 공장에서 직원들이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조업을 거부해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다. 미국에선 ‘빅3’로 꼽히는 제너럴모터스, 포드, FCA가 미국자동차노조(UAW)와 방역 강화를 위한 공동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영국 시장조사업체 LMC오토모티브는 코로나19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과 이동 제한, 공장 가동률 하락 등을 고려해 올해 세계 자동차 판매량을 작년(9030만 대)보다 4.3% 감소한 8640만 대로 전망했다. 이는 8560만 대였던 2013년 이후 7년 만의 최저 수준이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