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의서 대응 조치 논의…파키스탄 등 확진자 급증세
인도, 코로나19 대응 위해 남아시아 긴급자금 조성 제안(종합)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남아시아 공동 긴급자금 조성을 제안했다.

16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모디 총리는 전날 남아시아지역협력연합(SAARC) 회원국 정상 간 영상 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1천만달러(약 122억원)를 운영자금으로 먼저 내놓겠다고 밝혔다.

SAARC는 남아시아 경제·사회 성장을 위해 1985년 창설됐다.

이날 회의에는 방글라데시, 아프가니스탄, 몰디브, 네팔, 스리랑카, 부탄 등 회원국 정상과 파키스탄 보건장관이 참여해 코로나19 대응 관련 협력을 다짐했다.

모디 총리는 "남아시아 지역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총 150명 수준에 그치고 있다"며 "하지만 준비하면서 경계를 늦춰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반사적으로 반응하지 않아야 하며 패닉에 빠질 필요도 없다"고 강조했다.

인도에서는 16일까지 110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상태다.

인도는 비자 효력 정지 조치 등을 통해 외국인 입국을 사실상 막은 상태로 국경도 상당 부분 폐쇄하는 등 강력한 방역 대응 태세에 돌입했다.

크리켓 인디언프리미어리그(IPL) 개막 등 대규모 이벤트도 연기됐다.

발리우드라는 별칭으로 유명한 영화 산업의 제작 작업도 대부분 중단됐다.

발리우드의 노조들이 이달 말까지 작업 중단을 선언하면서다.

여기에 델리주는 16일부터 결혼식을 제외하고 50명 이상이 모이는 사회·종교·정치적 모임을 모두 금지하기로 했다.

아르빈드 케지리왈 델리 주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학교와 수영장 등은 이미 문을 닫은 상태로 이제는 체육관, 나이트클럽, 스파 등의 운영도 제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도, 코로나19 대응 위해 남아시아 긴급자금 조성 제안(종합)

남아시아 각국 정부는 전반적으로 낙후된 현지 의료 인프라를 고려할 때 바이러스가 퍼지면 순식간에 통제할 수 없는 상황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우려하는 상황이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한 이란의 인접국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은 바이러스 대확산에 대해 바짝 경계하고 있다.

아슈라프 가니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이란과의 국경이 사실상 열려있는 상태라 바이러스 감염에 취약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아프가니스탄의 확진자 수는 21명이다.

파키스탄의 경우 16일 하루 동안 41명가량의 감염자가 발생하면서 확진자 수는 94명에 달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이밖에 스리랑카와 방글라데시에서도 이날 3명이 각각 새롭게 바이러스 양성 반응을 보이면서 확진자 수는 21명과 8명으로 늘었다.

몰디브의 확진자 수는 전날 3명이 늘어 13명이 됐다.

한편, 고타바야 라자팍사 스리랑카 대통령과 이브라힘 모하메드 솔리 몰디브 대통령은 이번 SAARC 정상회의에서 코로나19로 관광객 수가 급감한 점을 우려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