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당국 "코로나19 경제 파장 적어도 3분기까지"

독일 경제에너지부는 1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파장으로 경제가 적어도 3분기 전까지 안정화될 것 같지 않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경제에너지부는 1분기에 경제가 호전되는 것을 기대하기 어렵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경제에너지부는 "충격의 강도와 지속 기간에 대해 아직 신뢰할 만한 전망을 내놓을 수 없다"면서 "코로나19 확산의 매우 빠른 속도를 볼 때 중대한 경제적 충격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독일의 지난해 4분기 경제총생산(GDP)은 전분기와 같은 수준에 그쳤고, 지난해 전체 GDP는 0.6% 성장하며 경기 하강 국면이 지속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