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젯 CEO "항공업계 위태로운 미래 직면…정부 지원 필요"
영국 정부, 항공업계 어려움 가중에 재정지원 논의

영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항공업계에 대한 재정적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

그랜트 섑스 영국 교통부 장관은 16일(현지시간) BBC 방송, 스카이 뉴스에 잇따라 출연, "좋은 기업들이 바이러스로 인해 폐업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은 입장을 나타냈다.

섑스 장관은 이날 보리스 존슨 총리, 리시 수낙 재무장관과 만나 지원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항공업계 대표들과도 회동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항공업계는 이미 정부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해오고 있다.

이지젯의 요한 룬드그렌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유럽 항공업계는 위태로운 미래에 직면했다"면서 "산업이 살아남아 위기가 끝난 뒤에도 정상적으로 운영되기 위해서는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승객수 기준 유럽 4위 항공사인 이지젯은 당분간 대부분의 비행기가 운항하지 못할 수 있다고 전했다.

영국항공의 지주회사인 IAG는 4월과 5월 최소 75%의 항공편을 축소할 예정이라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