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가 애플이 공정경쟁질서를 교란했다면서 11억유로(1조5천억원) 과장금 부과 결정을 내렸다.

프랑스 공정거래위원회는 애플이 시장우월적 지위를 남용해 프랑스의 소매업체들의 가격 기반 경쟁을 방해했다고 판단했다고 AFP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