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방역 당국이 테헤란 거리를 소독하는 모습. AP

이란 방역 당국이 테헤란 거리를 소독하는 모습. AP

이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하루 100명에 육박할 정도로 늘고 있다.

14일(현지시간) 이란 보건부는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전일 대비 97명 증가해 총 611명이 됐다고 발표했다. 확진자는 같은 기간 1365명 증가한 1만2729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와 확진자 증가폭은 그동안의 일일 증가폭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란의 코로나19 치명률은 4.8%다. 세계 평균인 3.4%보다 높다. 한국(0.9%)과 비교하면 차이가 크다.

이란의 코로나19 사망자와 확진자는 지난 10일부터 닷새째 증가하는 중이다. 세계보건기구(WHO)와 중국, 유럽 등에서 검진 장비가 속속 지원돼 검사 횟수가 증가하면서 양성 판정 수도 비례하는 흐름이다.

이란 보건부는 하루 6000명가량의 의심 환자가 감염 검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확진률은 약 23%다. 한국(3.3%)과 차이가 크다.

이란의 코로나19 사망자와 확진자 수는 중국, 이탈리아 다음으로 많다. 완치자는 4339명으로 전날 대비 810명 증가했다. 완치율(34.1%)도 한국(8.8%)보다 높은 편이다.

이란군은 앞으로 7~10일 동안 8000만명의 전국민을 대상으로 인터넷 메신저와 전화 등을 통해 코로나19 의심증상을 전수조사하겠다고 발표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