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기에 프·독·터키 정상회담 원격회의로 대체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난민 문제 해결을 위한 프랑스·독일·터키 정상 간 회담이 원격 회의로 대체됐다.

터키 관영 아나돌루 통신은 14일(현지시간)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17일 이스탄불에서 열릴 예정이던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간 정상회담이 원격회의로 변경됐다"고 전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10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유럽연합(EU) 지도부와 회담한 후 귀국하는 전용기 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17일 이스탄불에서 프랑스·독일 정상과 회담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3개국 정상회담의 의제는 난민 문제다.

시리아 난민 360만 명을 포함해 약 400만 명의 난민을 수용 중인 터키는 지난달 27일부터 유럽으로 가려는 난민을 막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EU 회원국이자 터키와 국경을 맞댄 그리스 국경으로 수만 명의 난민이 몰려들어 그리스 경찰과 물리적 충돌이 빚어졌다.

2015∼2016년 유럽 난민 위기 당시 100만 명 이상의 난민이 시리아 등에서 몰려들자 EU는 난민 유입을 차단하려고 터키와 난민송환협정을 체결했다.

당시 EU는 터키가 이주민의 유럽행을 차단하는 대가로 총 60억 유로(약 8조원)를 터키에 지원하고 터키인을 대상으로 '무비자 입국'을 시행하는 한편 터키의 EU 가입 협상도 속도를 내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터키인의 EU 무비자 입국은 시행되지 않았고, 터키의 EU 가입 협상은 사실상 좌초한 상황이다.

터키는 EU가 약속한 60억 유로 가운데 절반도 이전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터키의 국경 개방 조치로 EU 회원국에서 항의가 쏟아지자 에르도안 대통령은 EU 지도부를 만나 시리아 내전과 난민 수용과 관련해 추가 지원을 요구했으나, EU는 그리스 국경에 몰려든 난민 문제부터 해결하라고 맞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