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 중단' 임시 공휴일 시행 예정
이란군, 8천만 국민 코로나19 의심증상 여부 전수 조사

이란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8천만 국민 모두를 대상으로 의심 증상이 있는지 전수 조사하겠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모하마드 바게리 이란군 참모총장은 이날 "앞으로 7∼10일 동안 군이 인터넷 메신저, 전화로 모든 국민에게 연락해 코로나19 의심 증상 여부를 점검할 것이다"라며 "이런 수단으로 연락되지 않으면 직접 방문도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의심 증상이 있다고 답하면 신원을 파악해 코로나19 감염을 검사받고 필요하면 의료기관에 후송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조만간 임시 공휴일을 선포하고 해당일에 모든 이동을 일시 중단하는 조처도 실행하겠다고 발표했다.

바게리 참모총장은 "전국의 모든 상점과 거리, 도로를 비워 코로나19 전파를 막겠다"라며 "앞으로 군이 도시 간 이동도 최대한 통제할 것이다"라고 예고했다.

군의 이런 방침은 전날 이란 최고지도자가 군이 코로나19 방역에 적극적으로 개입하라는 칙령을 내린 데 따른 후속 조처다.

바게리 참모총장은 이 칙령에 따라 코로나19 감염을 검사하고 환자를 치료하는 야전병원 형태의 임시 치료시설 1천 곳을 설치하겠다고 말했다.

이란군은 지난달 30만 개 팀을 조직해 모든 가구를 방문해 체온을 재고 의심 증상 여부를 점검하겠다고 했으나 이를 빙자한 강도 범죄가 발생하자 이 계획을 취소하고 주요 도시 거점에 코로나19 지원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13일 정오 현재 이란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만1천364명, 사망자는 514명으로 두 수치 모두 중국과 이탈리아 다음으로 세계 세 번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