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사이 코로나19 확진자 두 배 늘어 514명
민간부문은 재택근무 권고…각급 학교 2주간 휴교
노르웨이·스웨덴 등 인근 북유럽국가들도 500명 넘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북유럽의 덴마크가 일부 필수인력을 제외한 전 공무원에게 12일부터 유급휴가 명령을 내렸다. 모든 학교는 2주간 휴교를 조치했다. 현지 언론들은 "이탈리아에 이어 유럽에서 두번째로 나온 사실상의 봉쇄령"이라고 평가했다.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11일(현지시간) 밤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12일부터 모든 공공부문에 유급휴가를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경찰·소방 특수 직무의 일부 인력만 제외한다. 거의 모든 공적 기능이 정지되는 것이다.

덴마크 정부는 또 민간부문에는 가능한 한 재택근무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100명 이상이 모이는 실내 집회는 금지된다. 모든 학교는 2주간 휴교한다.

프레데릭센 총리는 "기업들이 타격을 받고 실직자도 늘어날 수 있다. 하지만 이런 조치를 하지 않으면 더 심각한 결과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덴마크는 전날 코로나19로 인해 타격을 받고 있는 산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자국 기업들에 세금, 부가가치세 납부 기한을 일시적으로 연기해주기로 했다. 기업들에 190억달러(약 22조원) 규모의 추가 유동성을 공급한다는 계획도 내놨다.

덴마크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1일 하루동안 252명 급증해 12일 0시 기준 514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아직 없다.

이웃 노르웨이는 229명 늘어난 629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네덜란드(503명), 스웨덴(500명) 등에서도 코로나19 환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