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오는 17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만나 난민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다. 유럽의 ‘난민 방파제’ 역할을 해 온 터키가 지난달 말 더 이상 유럽행 난민을 막지 않겠다고 선언하자 독일, 프랑스 등에 가려는 난민들이 터키와 그리스 간 국경지대에 몰려들고 있다.

터키 관영 아나돌루통신에 따르면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터키 수도 이스탄불에서 이 같은 난민 문제 관련 회담을 연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도 회담에 참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터키는 2016년 유럽연합(EU)과 난민송환협정을 체결했다. 터키가 중동, 북아프리카에서 유럽으로 향하는 난민을 수용해주는 대신 EU가 60억유로(약 8조원)를 지원하는 게 주요 내용이다. EU는 터키인의 무비자 입국을 허용하고, 터키의 EU 가입 협상도 속도를 내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터키는 “EU가 난민협정을 지키지 않았다”며 그리스와 맞닿은 국경을 개방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전날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등 EU 지도부를 만나 난민 수용과 관련한 추가 지원을 요구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난민은 우리보다 EU에 더 중요한 문제”라며 “차기 EU 정상회의가 열리는 26일까지 유의미한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