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대연정 3당 합의…피해 기업 지원책+베를린 124억유로 투자
이탈리아 국채-독일 분트 스프레드 2%포인트 이상 격차
이탈리아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심화하면서 유럽 각국이 경기 부양책을 고심하고 있다. 독일은 대규모 피해 기업 지원책과 124억유로(약 16조9000억원) 규모의 공공부문 투자 계획을 내놨다.

9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독일 정부는 이날 코로나19 피해 기업들을 위한 추가 지원책과 124억유로 규모의 정부 투자안을 발표했다. 올라프 숄츠 독일 재무장관은 "경제를 안정시키고 일자리를 확보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할 것"이라며 "기업이 충분한 유동성을 확보하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 "16조 공공부문 투자"…프랑스 "EU 공동대응" 요구

사진=AP연합뉴스

이번 대책은 지난 8일 밤 대연정 3자 회담에서 7시간의 논의 끝에 나온 것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기업들에 유동성을 공급하고, 실업률 급증을 막기 위한 기존 지원책을 확대하는 게 골자다. 또 베를린시는 2021~2024년 도로, 철도, 주택 등 공공시설을 건설하는 데 매년 31억유로씩 총 124억유로를 추가 지출하기로 했다.

프랑스, 이탈리아 등은 유럽연합(EU) 차원의 공동 대응을 요구하고 있다. 브루노 르메이어 프랑스 재무장관은 "현 상황에선 EU 수준의 공동 대응이 요구된다"며 "강력한 조치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는 "이탈리아는 이번 사태를 막기 위해 모든 인적, 경제적 자원을 동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FT는 "지금까지 유럽의 조치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에 대응할 때 그들이 지출한 200억유로에 한참 미치지 못한다"며 "산업계와 경제학자들은 더 많은 조치를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럽중앙은행(ECB)은 통화정책을 더 완화하라는 압력을 받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거점인 이탈리아의 경제 위기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이탈리아 10년 만기 국채와 독일 10년 만기 국채(분트)의 수익률 격차(스프레드)는 지난 8일 2%포인트 이상 확대됐다. 작년 8월 이후 최고치다. 켄 와트렛 IHS마킷 유럽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이탈리아는 경제·금융·정치적 위기 등에 처해있고 혼자서는 헤쳐나갈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르메이어 장관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프랑스의 올해 성장률이 당초 예상치인 연 1.3%에서 연 1% 이하로 낮아질 것"이라고 봤다. 프랑스는 EU 금융당국에 코로나19 사태의 경제적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부실채권 규제를 완화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