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아연 등 두자릿수 급락
국제유가는 진정세로 돌아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국제 원자재 시장도 얼어붙고 있다. 주요 산업의 핵심 소재로 쓰이는 구리 니켈 아연 등의 가격이 폭락하고 있다. 세계 최대 원자재 수요국인 중국에서 조업 중단 사태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中 조업차질 계속되자 국제 원자재값 줄하락

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금속거래소(LME)에서 거래되는 구리 현물 가격은 t당 5482달러(약 656만5000원)를 기록했다.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본격화하기 시작한 지난 1월 20일의 t당 6244달러(약 747만8000원)에 비해 12.2% 가량 내렸다.

같은 기간 아연 현물 가격은 21.7%나 빠졌다. 철강재 부식 방지 성질을 지닌 아연은 자동차 강판 및 강관 제조에 주로 사용된다. 스테인리스강 합금의 주재료인 니켈 현물 가격도 마찬가지였다. 이 기간 10.3% 하락했다. 이 외에 알루미늄(-9.0%) 주석(-6.8%) 동(-6.4%) 철광석(-5.7%) 등의 현물 가격이 같은 기간 크게 떨어졌다.

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세계의 공장’ 중국에서 조업이 차질을 빚는 상황이 이들 원자재의 가격 하락세를 부추기고 있다. 주요 원자재 가격이 본격적으로 떨어지기 시작한 1월 20일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처음으로 공개석상에서 정부 당국을 상대로 코로나19 사태 해결을 촉구한 날이다. 그전까지는 사태의 심각성을 인정하지 않던 시 주석이 강경 입장으로 돌아서자 시장이 동요하기 시작했다.

반면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간 증산 경쟁 예고로 전날 장중 30% 넘게 떨어졌던 국제 유가는 진정세로 돌아서는 모양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물 서부텍사스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약 7% 상승한 배럴당 33달러 선에서 거래됐다.

정연일 기자 ne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