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중부지방에서 뎅기열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뎅기열은 숲모기에 물려 감염되는 병이다. 발열, 두통, 오한 등이 동반된다.

8일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2월까지 비사야 제도에서 뎅기열 환자 5973명이 발생해 22명이 목숨을 잃었다. 사망자 대다수는 만 6~10세 어린이로 알려졌다.

지역별로는 세부주(州) 세부시에서 환자 696명이 나와 3명이 숨졌다. 이어 세부주 라푸라푸시와 만다우에시에서 각각 568명과 286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