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도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관련 상품들이 품귀 현상을 빚으며 가격이 치솟자 아마존이 자사 플랫폼의 판매업자들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가격 단속에 나섰다.

아마존은 3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몇몇 판매업자들이 세계적 보건 위기를 틈타 고의로 생필품 가격을 올려 팔고 있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며 "이 같은 비정상적인 상행위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아마존의 미국 웹사이트에서는 3M 제작 20개들이 마스크 제품이 387달러(약 45만8800원)에 팔리고 있었다. 한 달 전 가격인 15달러(약 1만7800원)에 비해 25배 넘게 뛰었다. 세정제 제조사 퓨렐의 24개들이 손 세정제 제품은 평소 가격인 10달러(약 1만2000원)에 비해 40배 높은 400달러(약 47만4200원)에 판매됐다.

아마존은 판매업자들이 상품 가격을 과도하게 높게 책정하지 못하도록 금지하고 있다. 아마존은 코로나19 사태 확산 이후 이러한 문제로 100만 개가 넘는 상품의 판매를 중단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 정보업체 닐슨에 따르면 지난달 22일까지 4주간 미국에서 의료용 마스크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319% 증가했다. 같은 기간 손 세정제 판매량은 73% 늘었다. CNN은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늘면서 소비자들이 마스크 등을 사재기하는 '패닉 쇼핑'에 나섰다"라고 전했다.

한편, 아마존은 이날 미국 워싱턴주에 있는 본사 건물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직원은 지난달 25일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현재 회사에 출근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연일 기자 ne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