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첫 확진자, 이탈리아·스페인 여행 후 확진 판정
칠레 첫 확진자도 싱가포르·인도네시아·스페인 여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중남미 지역으로 확산하고 있다. 아르헨티나와 칠레에서도 첫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아르헨티나 보건부는 3일(현지시간) 43세 남성이 코로나19 확진을 받고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 의료기관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2주간 이탈리아, 스페인을 여행한 후 지난 1일 귀국했으며, 귀국 당시 공항에서 한 발열 검사에서는 이상이 없었다. 보건부는 이 남성과 같은 비행기에 탔던 승객들을 추적 중이다.

같은 날 칠레에서도 중부 탈카의 33세 남성이 첫 코로나19 감염 판정을 받았다.

칠레 보건부는 이 남성이 한 달가량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몰디브, 스페인을 여행한 후 지난달 25일 칠레로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귀국 당시 가벼운 증상이 있었으며 현재는 증상이 거의 사라진 상태라다.

6개 대륙 중 코로나19가 가장 늦게 상륙한 중남미에서도 환자 발생 국가와 환자 수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 현재 중남미 총 6개국(카리브해 유럽령 섬 제외)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환자가 가장 많은 곳은 에콰도르로, 이날 확진자 1명이 추가돼 총 7명으로 늘었다. 에콰도르는 스페인을 다녀온 70대 여성이 처음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 환자와 접촉한 6명이 줄줄이 감염됐다.

멕시코는 이탈리아에 다녀온 자국민 5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첫번째 환자는 완치돼 전날 퇴원했다. 브라질과 도미니카공화국에도 각각 2명, 1명씩의 환자가 보고됐다.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국가들은 대응을 강화하고 있다. 콜롬비아는 전날 코로나19 위험을 '보통'에서 '높음'으로 상향하고 한국과 중국, 이탈리아, 미국, 일본 등에서 오는 여행객에 대한 검역을 한층 강화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