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승리…연정 구성이 변수
약 14년간 재임 중인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사진)가 총선에서 승리했다. 이에 따라 차기 총리 후보로 지명될 가능성이 커졌다.

3일 예루살렘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2일 이스라엘 총선 출구조사 결과 네타냐후 총리가 이끄는 집권 리쿠드당이 36~37석으로 가장 많은 의석을 확보할 것으로 전망됐다.

작년 9월 총선 당시(32석)보다 의석이 늘었다. 맞수인 베니 간츠 대표가 이끄는 중도 청백당은 32~33석에 그칠 것으로 예측됐다. 선거 승리로 네타냐후는 차기 총리 후보로 지명될 공산이 높다. 이스라엘은 총선 득표율에 관계없이 연립 정부 구성에 성공하면 총리가 될 수 있다. 이스라엘 의회 총 의석수(120석)의 과반(61석) 지지를 받아야 연정 구성을 인정한다. 대통령이 연정 구성 가능성이 높은 인물을 총리 후보로 지명한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총선 승리를 자축하는 글을 올렸다.

그러나 네타냐후 총리가 연정 구성에 성공할지는 미지수라는 게 대체적 분석이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