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의 부실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체제를 비판하는 일본 언론 보도가 늘고 있다. 일본의 코로나19 검사 건수가 여전히 한국의 10분의 1 수준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2일본 정부는 하루에 3800건의 검사가 가능하다고 설명하지만 실제 검사 건수는 하루 평균 900건에 불과하다고 보도했다. 가토 가쓰노부 후생노동상은 2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일본 내 민간기업과 의료기관, 대학의 코로나19 검사능력은 현재 하루 1250이라며 검사능력을 10일 부터 하루 4600건으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가토 후생노동상의 발언 내용을 그대로 받아들이더라도 2일 현재까지 일본의 코로나19 하루 검사수는 정부가 호언한 검사능력 대비 3분의 1수준에 머물고 있다는 지적이다.


한국이 지난달 29일까지 약 94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지만 일본에선 총 검사수가 7000여명에 그치고 있는 점도 일본 야당과 언론에 의해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문제다. 일본의 이론적인 하루 최대 검사 건수 1594(221)은 한국의 하루 최대 검사 건수는 14753(229)10분의 1에 불과하다. 10일부터 4600건을 검사할 수 있다고 하더라도 여전히 한국의 3분의1 수준이다.


단순히 하루 검사 건수가 적은 문제 뿐 아니라 감염 의심자들이 제대로 검사를 받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현재 일본에선 환자를 진찰한 의사가 코로나19 검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보건소에 연락하고, 보건소는 다시 이를 지방위생연구소 등에 검사를 의뢰하는 방식으로 코로나19 검사가 이뤄진다. 하지만 실제 의료 현장에서 의사가 코로나19 검사를 의뢰해도 거절당하는 사례도 있다는 게 니혼게이자이신문의 지적이다.

여기에 일본 지방자치단체들간 협조가 부족한 점도 코로나19의 허점으로 지목된다. 일본에선 광역자치단체를 넘어서는 협력이 불충분해 검사 기기가 충분히 활용되지 않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꼬집었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